노회원 게시판

  • home
  • 경북노회 게시판
  • 노회원 게시판

총회 총대위원을 선정하는 데 있어 26개 노회가 공통적으로 갖는 내용은 무기명 비밀투표로 한다는 것과 회장, 부회장, 서기, 회계는 당연직이 된다는 내용입니다. 거기에 아래와 같이 추세에 따라 추가되는 조항들을 볼 수 있습니다.

 

 

요약하면, 총회규칙에 따라, 여성 총대회원의 의무인원배정, 은퇴직전 최고령자 1, 해당노회 전입이명 후 5년 경과된 자로 총회총대에 가지 못한 목사,장로회원중 1인씩 임직순으로 자동총대로 선임, 3년 연속 총대로 선출된 회원은 다음 1년간 총회총대 선출을 제한하는 등의 조항이 추가되고 있는 추세입니다.

 

 

경기남 총대위원: 무기명 투표하여 다수 득점순으로 하며, 회장, 부회장2, 서기, 회계, 총회 회기시 최고령자는 투표없이 총대가 된다. 여성 총대는 총회 방침에 따른다. 유고시에는 즉시 노회장에게 보고하여 예비총대의 대체에 지장이 없도록 하여야 한다. 단 연속하여 3년을 초과하여 총대가 될 수 없다. (당연직은 제외)

 

 

경기중부노회 총대위원: 여성목사와 여성장로 총대를 각각 1인 이상 포함해야 한다. , 동점자인 경우에는 임직순, 연령순으로 한다. 3년 이상 연속 총회 총대로 선정된 회원은 그 다음해 1년간은 총회 총대로 선정될 수 없다.

 

 

서울북노회 총대위원: 총회 총대는 본회에서 투표하여 종다수로 선정한다. (, 회장, 부회장, 서기, 회계, 총무는 자동적으로 총대가 된다.) 한 당회에서 목사1, 장로1인을 초과하지 못한다. 단 자동총대로 선정된 다회의 경우 1인을 추가할 수 있다. 본 회 회원으로 5년 이상 되었으나 한 번도 총대로 선정된 적이 없는 목사와 장로 중 각 1인씩 임직순으로 총대로 선임한다.(1회에 한한다.)

 

 

이번 정기노회에서 이규헌 목사님께서 용기있는 제안을 해 주셨는데, 법제부에서 연구하도록 위임된 것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사실 장로님들은 장로회에서 시찰별로 다 안배하고 명단을 정리하고 와서 그대로 총회총대위원이 추천되는데, 목사회원들만 매년 보이지 않는 표대결을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지역 노회를 대표하여 총회의 방침을 함께 결정하고, 지역의 필요를 요구하기도 하고, 총회의 운영을 배우고 돕기도 하는 총대의 자리를 이제 우리 경북노회 목사회원도 위아래, 지역을 서로 배려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시찰별로 구분할 수도 있고, 연령별로도 구분할 수 있을 것입니다.

 

 

목사노회원은 회장, 부노회장, 서기가 당연직이니 기본 3명을 제외하고, 7명이라고 할 때,

(1)시찰 구분없이 연령별로 60대 이상 2, 50대 이상 3, 50대 이하 2명으로 할 수도 있겠습니다.

반대로, (2)연령 구분없이 시찰별로 당연직 포함하여 2명씩 하되, 인원이 적은 북시찰을 제외하고 3개 시찰이 가나다순으로 1명씩을 더 배정하는 것입니다. 1년차는 경동,구미가 3, 김천,북부2, 2년차는 구미,김천3, 북부,경동2, 3년차는 김천,경동3, 북부,구미2 이런식으로 시찰별로 배정을 하는 것이지요. 그리고 3년 연속 선정시 다음해 1년은 쉬도록 하고, 여성총대는 의무배정 1명을 포함하도록 하고, 당해연도에 지원자가 없으면 남성에게 기회가 가도록 하면 어떨까 싶습니다.

 

하나씩 하나씩 노회가 질서있게 자리잡아 갔으면 좋겠습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글을 쓰시기 전에 꼭 읽어주십시오! [3] 관리자 2016.02.11 269
114 [전대환 목사의 논어 이야기] 1. 배움의 기쁨 [5] 전대환 2018.04.17 124
113 노회 임원회에 조건없이 조속한 노회의 속회를 요청합니다. [1] 최형규 2018.04.11 131
112 속회 안합니까? [2] 권태현 2018.04.04 189
111 홍정길 목사 “나는 가짜 목사였다… 제자훈련, 모순적” 권태현 2018.04.04 93
110 부고 [1] 김정락 2018.03.25 136
109 교회 직분의 계급적 변질 [4] 이덕기 2018.03.21 241
» 법제부에서 총회 총대위원 안건을 잘 만들어 주시기를 바랍니다. [3] 최형규 2018.03.20 171
107 장로부노회장 당연직 포함 공천 고시부 개정안을 속회 즉시 가결할 것을 모든 노회원들께 요청합니다. [1] 최형규 2018.03.20 160
106 경북노회 제139회기 정기노회 속회를 기다리며(2)- 못다한 이야기... [6] 최형규 2018.03.15 319
105 친구도 중요하고 진리도 중요하지만 [2] 전대환 2018.03.15 170
104 경북노회 제 139회기 정기노회 속회를 기다라며...(1) [2] 최형규 2018.03.14 223
103 금릉교회 팩트 대응 이종수 2018.03.09 145
102 경북노회 목회자협의회 소집 공고 최형규 2018.03.08 84
101 경북노회 단체 등록에 따른 운영 규약에 대하여. 최형규 2018.03.03 53
100 제139회 정기노회를 앞두고, 재산관리위원회 규정개정에 대한 의견... file 최형규 2018.03.03 68
99 금릉교회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알립니다 [2] 이종수 2018.02.22 249
98 2018년 한울교회 기도찬송(전대환 작사/작곡) [2] file 전대환 2018.01.06 77
97 2018년도 경북노회 목회자협의회 부부수련회 및 정기총회 박세준 2018.01.03 103
96 제 책이 나왔습니다. [전대환, 《공자제곱》] [3] file 전대환 2017.12.16 91
95 (부고) 오희수 원로목사 사모님 김정락 2017.11.22 42

Copyrights ⓒ 2003~2016. All Rights Reserved.
The Gyeongbuk Presbytery of the Presbyterian Church in the Republic of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