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께로 돌이키사, 진리와 사랑으로 살게 하소서!

예레미야애가 5:21; 요한2서 1:3; 누가복음 15:20

세상의 평화를 위하여

FOR PEACE OF THE WORLD

경북노회 방문을 환영합니다!

WELCOME TO THE PRESBYTERY IN THE REPUBLIC OF KOREA!

 ‘그런즉 그들을 두려워하지 말라 감추인 것이 드러나지 않을 것이 없고 숨은 것이 알려지지 않을 것이 없느니라’(마 10:26)

 

 ‘선 무당이 사람 잡는다’는 말이 있지만 이제는 이것과는 비할 바 되지 않을 말이 만들어지겠다. ‘선무당이 나라 잡겠다.’는 말이겠다. 요즘 최순실 일가의 망국적인 사태로 인해서 온 나라가 얼마나 혼란스러운지 모른다. 시시각각으로 흘러나오는 사건들로 인해서 도무지 뉴스에게 눈을 뗄 수 없을 정도다. 온 국민을 무시한 저들의 무시무시한 사건들로 인해 얼마나 신경이 곤두세워져 있는지 모른다.

 우리가 눈물을 흘리면서 기도했던 이 조국 대한민국이 어떻게 이 지경에까지 이르게 되었는지 참 비탄한 심정이 아닐 수 없다. 잘못 되어가고 있다는 생각은 일치감치 하고 있었지만 이렇게까지 막 나가고 있었다는 것은 전혀 알지 못했다. 이 민족을 이루고 있는 한 구성원으로서 내 자신이 얼마나 농락당하고 있었는지를 보게 되면서 통탄하지 않을 수 없다.

 이번 여름이 얼마나 무더웠던가. 거기에다가 지진에 이른 태풍까지. 이것들만 해도 힘든 나날들을 보내야만 했었는데, 뒤이어 찾아든 이 쓰나미 같은 혼돈의 사태 앞에서 정신을 차리기가 쉽지 않다. 어떻게 해야 내가 살고, 이 나라가 살 것인지에 대해서 정말 긴장을 늦출 수 없고 기도하지 않을 수 없다.

 무엇보다도 하나님을 믿는 신앙인으로서의 당혹감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다. 이세벨 같은 샤먀니즘 무교의 우상 숭배자들에 의해 농간을 당했다는 사실 앞에서 비탄을 금할 길이 없는 것이다. 도대체 어디에까지 이 악한 세력들이 침투해 있었는지를 알지 못한 체 지내온 내 자신이 너무나 개탄스럽기 짝이 없다. 마지막 때에 악한 것들은 광명한 천사의 모습을 하고서는 우는 사자처럼 두루 삼켜가고 있는데, 전혀 무방비로 당하고 있었다는 것이 속이 상하는 것이다. 내 자신에 대한 분노인 것이다.

 

 그래도 누군가 이런 이야기를 한다. 그나마 다행이라는 것이다. “그나마 지금에라도 이렇게 밝혀지게 된 것이 이 민족을 사랑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라는 것”이다. ‘하나님이 보우하사 우리나라 만세’란다.

 주님께서는 ‘감추인 것이 드러나지 않을 것이 없고, 숨은 것이 알려지지 않을 것이 없다’고 하셨다. 어두운 데서 감추어져서는 은밀하게 행해졌던 모든 것들은 다 밝혀지게 될 것이라는 말씀이다. 그에 상응하는 보응은 당연히 뒤따르게 될 것이고 말이다.

 이런 악한 세태 속에서 살아가고 있는 나를 보게 된다. 지나온 걸음마다 허물로 가득 차 있는 내 모습 역시 드러나지 않을 수 없을 것인데, 이제라도 그 걸음을 조심스럽게 내디뎌갈 수 있어야 하겠다.

글을 쓰시기 전에 꼭 읽어주십시오! +3
72 남신도회 전국연합회 희년기념교회에 대한 항의(2)
71 남신도회 전국연합회 희년기념교회에 대한 항의(1)
70 101회 총회 '한신대학교 개혁발전특별위원회' 3차 회의 보고드립니다.
69 ‘등장인물 : … … 목자①②③’
68 돈과 소유에 대한 성경의 가르침
67 ‘손발만 시리시지요.’
66 ‘그냥 먹는 나이가 아니지요.’
65 감사 편지
64 종교개혁지 방문 순례기도회
63 ‘기다려지는 크리스마스’
62 ‘바람이 세차게 부는 밤에’
61 ‘감사를 지켜갑시다.’
60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
59 한신대학교 개혁발전특별위원회 1차 모임 결과, 노회원들께 보고드립니다.
» ‘비탄, 한탄, 통탄, 개탄, 사탄’
57 ‘특별새벽기도회를 마치면서’
56 '나를 만나서'
55 ‘깨달아지는 은혜’
54 ‘특별새벽기도회를 앞두고’
53 ‘지진에 태풍까지’ +2

LOGIN

SEARCH

MENU NAVIGATION